국내연예

숀리 “마른 몸 때문에 왕따 당해” 충격 고백

작성 2011.02.15 00:00 ㅣ 수정 2011.02.15 17: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스포츠 트레이너 숀리가 과거 왕따를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숀리는 15일 방송되는 SBS ‘강심장’에 출연해 “캐나다 유학시절 연약하고 마른 몸 때문에 학교에서 왕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스타킹’에서‘비만 잡는 저승사자’라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는 숀리의 이 같은 고백에 출연자들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에 숀리는 “나 자신을 지키기 위해 운동을 시작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아내의 눈물겨운 노력으로 지금의 몸을 만들 수 있었다.”며 가족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숀리는 이날 ‘강심장’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파격 퍼포먼스를 공개해 출연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숀리 외에도 유노윤호, 최강창민, 이종석, 신주아, 유하나, 공형진, 자니윤 등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SBS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