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죽은 새끼 잡고 슬픔에 잠긴 어미 고릴라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죽은 아기 고릴라를 부여잡고 슬픔에 잠긴 어미 고릴라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주고있다.

지난달 콩고민주공화국 비룽가 국립공원에서 세상을 떠난 아기를 놓지 못하고 비탄에 잠긴 어미 고릴라의 모습이 공원 관리인 카메라에 잡혔다.

공원 관리인에 따르면 이 아기 고릴라는 세상에 태어난지 2주 정도로 어미는 죽은 후에도 1주일 이상을 계속 품에 안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비룽가 국립공원 측은 “어미 고릴라가 아기의 죽음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 같았다.” 며 “정말로 인간처럼 슬퍼하는 것 같았다.” 고 말했다.

한편 침팬지 연구의 선구자인 제인 구달은 그의 저서에서 “침팬지 무리는 죽은 침팬지 앞에서 죽음을 애도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