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3세-15세 ‘철부지 부부’ 10년 뒤 운명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년 전, 각각 13세와 15세의 나이에 덜컥 부모가 된 소년과 소녀가 있었다. 많은 이들이 결코 해피엔딩을 맞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했던 철부지 소년과 소녀의 사랑은 현재 어떻게 변해 있을까.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에 소개된 마이클 페르난데스(22)와 체릴 홀튼(24) 부부는 많은 이들의 우려와는 정반대의 모습이었다. 어엿한 성인이 된 두 사람은 넉넉하진 않지만 성실하게 일하며 단란한 가정을 꾸리고 있었다. 그새 가족은 5명으로 늘어나 있었다.

10년 전 페르난데스와 홀튼은 같은 중학교에 다니는 친구였다. 하룻밤 철없는 실수로 덜컥 부모가 된 페르난데스와 홀튼은 각자의 가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 이 때문에 홀튼은 학교를 그만둬야 했고, 두 사람은 원치 않는 생이별을 하기도 했다.

이런 시련에서도 두 사람은 맞잡은 손을 놓지 않았다. 홀튼은 2003년 리암을 낳자마자 리틀맘을 위한 학교에 입학해 육아와 공부를 병행했다. 페르난데스 역시 중등교육자격시험(GCSE)를 우수한 성적으로 합격한 뒤 접시 닦기, 잔디 깎기 등 닥치는 대로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가장으로 거듭나려 노력했다.

결국 성인이 된 두 사람은 어엿한 가정을 이룰 수 있었다. 넉넉한 형편은 아니었지만 성실하고 검소한 생활을 한 덕에 부부는 정부 보조금을 한 푼도 받지 않아도 생활할 수 있을 정도 형편이 됐다. 부부는 이후 브라이언(3)과 아치(11개월)를 낳아 더욱 단란한 가족을 꾸릴 수 있었다.


여유롭지 못한 형편 때문에 결혼식을 치르지 못한 부부는 마침내 다음달 웨딩마치를 울릴 수 있게 됐다. 그들의 사연을 접한 한 지역 라디오방송국이 결혼식 비용을 지원하기로 약속한 것. 둘은 “부부가 된 지 10년 만에 결혼식을 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감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 페르난데스는 “대부분의 사람들과는 거꾸로 아이를 낳고 가정을 이루게 됐지만 한번도 아내와의 사랑이 흔들린 적이 없었다.”고 고백하면서 “그런 사랑 덕에 어린 나이었지만 가족에 대한 책임감을 배울 수 있었다.”고 가족을 향한 따뜻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