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에베레스트 보다 큰 산 가진 소행성, 지구 충돌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은하계 궤도를 도는 소행성에서 에베레스트 산에 맞먹는 거대한 산이 확인됐다고 미국우주항공국(NASA)이 발표했다.

이 소행성은 태양계 내 소행성 벨트(帶)에 속하는 행성 중 두 번째로 큰 질량을 차지하는 ‘베스타’(Vesta)로, 1807년 허블우주망원경으로 최초 발견한 것이다.

NASA의 무인탐사선인 돈 우주선(DAWN Spacecraft)이 지속적으로 관찰한 결과, 베스타의 직경은 530㎞로 지구로부터 1억 8800만㎞떨어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에는 베스타 내에서 에베레스트의 규모와 비슷한 거대하고 높은 산이 포착돼 과학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돈 우주선을 총괄 지휘하는 크리스 러셀 박사는 “베스타의 지층은 지구나 화성, 금성처럼 역시 현무암질의 용암류로 이루어져 있으며, 중심에는 철 핵(Iron core)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에는 베스타의 남쪽과 북쪽 반구 사이에서 지형 변화가 발생했는데, 이는 남쪽에서 근래에 발생한 거대한 충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베스타는 최근 밝기에도 변화가 생겼는데, 과학자들은 이러한 현상이 베스타의 궤도 변화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태양빛을 받는 각도가 달라지면서 거칠한 표면에 빛이 분사돼 밝기가 변했다는 것.

이 행성과 지구의 충돌가능성에 대해서는 “크게 걱정할 것 없다.”면서도 “충돌 가능성을 미리 찾아내고 피해를 최대한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NASA는 “베스타는 태양계 탄생 당시의 상태를 그대로 유지한 소행성으로, 우주 초기 역사의 비밀을 풀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1년간 돈 우주선을 이용해 베스타를 지속적으로 연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