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투탕카멘 기술로 탄생한 ‘현대판 미라’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00년 전 투탕카멘(재위 BC 1361∼BC 1352)처럼 고대 이집트의 보존기술을 그대로 이용한 현대판 미라가 탄생한 것으로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채널4’은 영국의 유명 병리학 연구진이 수달 전 불치병으로 사망한 남성의 사체를 기부 받아 고대 이집트의 미라형태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현대판 미라의 탄생 과정은 오는 24일 전파를 타는 다큐멘터리 ‘알렌의 미라’(Mummifying Alan) 편에서 세세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사체를 기부한 사람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사후 세계에 관심이 많던 서양남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의 사체는 유가족의 동의를 받아 고대 이집트의 방부처리 과정을 그대로 거쳤고, 투탕카멘의 미라처럼 몇 달 간 전혀 부패되지 않았다고 과학자들이 주장했다.

고대 이집트는 사후세계를 숭배했던 만큼 많은 미라유물을 남겼다. 그러나 사체처리 방법은 상당 부분이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특히 사체 부패를 막는 방부제 함유 성분들은 대부분이 잘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실제 사체를 이용해 현대판 미라를 제작하는 과정을 다룬 다큐멘터리는 방영 전부터 지나치게 충격적이라는 지적이 나오며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채널 4 대변인은 “고대 이집트인들의 복잡하고 비밀스러운 과학적 과정이 최초로 시도되는 것”이라며 다큐멘터리의 의미를 강조했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