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갤럭시S2 로봇’ 매직큐브 5.35초에 풀어 세계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큐브 로봇 신기록
큐브스토머2

스마트폰과 레고를 이용해 만든 로봇이 매직큐브 세계 신기록을 세워 화제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BS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스마트폰과 레고를 이용해 만들어진 로봇이 루빅 큐브를 5.352초 만에 풀어내 기존 인간이 세웠던 세계 기록을 넘어섰다.

큐브스토머2(Cubestormer II)로 명명된 이 로봇은 레고의 마인드스톰스 NXT 키트 4세트를 사용해 조립됐으며, 두뇌 역할로 삼성의 갤럭시S2가 사용됐다.



이 로봇을 설계 제작한 마이크 돕슨과 데이비드 길데이는 각각 큐브스토머 초기 모델과 스피드큐버라는 큐브 로봇들의 제작자로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힘을 모았다고 한다.

세계 큐브 협회에 따르면 이전 세계 기록은 호주의 펠릭스 젬덱스(15)라는 소년이 세운 5.66초다. 여기서 큐브를 푸는 사람들의 기록에는 큐브를 파악하는 시간이 빠져 있다. 하지만 로봇의 기록 측정 시간에는 큐브를 파악하고 푸는 방법을 찾은 뒤 직접 푸는 시간까지 포함돼 있어 놀라움을 더하고 있다.

한편 이번 신기록을 세운 큐브 로봇 실물은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사를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시에서 개최되는 ARM테크컨퍼런스(ARM TechCon)에서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유튜브 캡처(http://youtu.be/_d0LfkIut2M)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