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日연구소 “인공지능 기술로 10년 후 도쿄대 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공지능 컴퓨터로 일본 최고의 명문인 도쿄대학에 합격시킨다는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요미우리 신문은 5일 “도쿄에 있는 국립정보학연구소가 인공지능을 연구해 5년 후 대학입학시험의 고득점을 달성하고 10년 후에는 도쿄대학 합격을 목표로 연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인공지능은 사람처럼 학습능력과 지각능력, 자연언어의 이해능력을 갖는 기술로 컴퓨터나 로봇에 장착돼 인간의 뇌 구실을 하게 된다.

그러나 현재의 인공지능 기술은 방대한 데이터의 기억과 복잡한 계산은 인간보다 월등하나 인간의 일상언어와 문장, 종이에 그려진 입체 도형 등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다.

이번 국립정보학연구소의 연구 목적은 기본 암기 뿐 아니라 논리적인 사고가 필요한 대학 입시에 주목해 인공지능을 인간과 같이 생각하고 대답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다.

연구팀은 교과서 100권 정도를 사용해 저장되어 있지 않은 문제에도 인공지능이 다양한 문제의 해결법을 스스로 찾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월에는 IBM의 슈퍼 컴퓨터 ‘왓슨’(Watson)이 미국의 인기 퀴즈프로그램 ‘제퍼디’(Jeopardy)에서 인간 퀴즈왕들을 물리치고 압승한 바 있다.

당시 ‘왓슨’은 인간의 일상언어를 이해하도록 개발되었으나 미리 기억한(저장된) 100만권의 책 이외에는 대답하지 못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