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6000만원 돈가방’ 찾아준 정직한 청소부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폐가 가득 담긴 가방이 버려져 있는 걸 발견한다면 보통은 어떤 선택을 할까.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돈 가방을 주인에게 돌려준 독일의 한 호텔 청소부의 양심이 독일에서 훈훈한 미담으로 회자되고 있다.

독일 일간 빌트에 따르면 문첸글라드배치에 있는 호텔에서 6년 동안 근무한 폴란드 출신 청소부 안나 라드케(37)는 최근 빈 객실을 치우던 중 침대 옆 구석에 숨겨져 있던 의문의 가방을 발견했다.

가방 문을 열었을 때 놀랍게도 안에는 총 4만유로(한화 6100만원) 상당의 고액지폐들이 가득 담겨 있었다. 이는 라드케가 하루에 버는 돈에 수백 배에 달하는 큰 돈이었지만 그녀는 한 치의 망설임 없이 곧바로 가방을 상사에게 맡겼다.

대신 신고를 해달라고 부탁한 뒤 라드케는 묵묵히 청소를 끝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을 통해 돈가방을 되찾은 주인은 이틀 전 이 객실에 묵었던 신혼부부로 밝혀졌다. 그들은 몇 년 간 모은 결혼식 비용을 가방에 넣고 다니다가 분실했다고 경찰에 밝혔다.

부부는 돈 가방을 찾아준 라드케의 정직함에 크게 감동을 했고, 감사의 표시로 라드케에 현행법상 보상금 범위인 원금의 3% 보다 훨씬 더 큰 금액을 선뜻 건넸다. 이들은 “하마터면 결혼식을 못할 뻔 했는데 정말 고맙다.”고 연신 감사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 측 역시 라드케에 정직한 직원에 내리는 특별 포상을 했으며, 독일의 여러 신문들이 그녀의 사연을 대서특필하기도 했다. 사소하지만 양심적인 행동으로 유명해진 라드케는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인데 이렇게 큰 관심을 받아서 부끄럽다.”면서 “포상금으로는 두 아이들의 선물을 샀다.”고 기뻐했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