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값싼 ‘한국산 마스크팩’ 美서 선풍적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달러에 불과한 마스크팩이 100달러짜리 피부 관리실 효과를 대신한다?

최근 미국에서 한국산 마스크팩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미국 뉴어메리카미디어(NAM),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4일 보도했다.

많은 한국여성들이 피부미용에 사용하는 마스크팩은 저렴하면서도 다양한 효능을 발휘해 피부관리 필수 아이템으로 손꼽힌다.

해외 언론들은 “셀러브리티들의 완벽한 피부는 좋은 유전자 보다는 비싼 마사지 때문”이라면서 “한국산 마스크팩은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데다 피부 관리실에서 관리 받는 것과 동일한 효과를 볼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해 3월 미국 종합 화장품 판매브랜드인 세포라 매장에서 독점 판매되는 한국산 마스크팩은 세 묶음에 24달러 선, 우리 돈으로 약 2만 8000원 가량이다.

세포라의 최고 운영책임자인 마일즈 리히터만은 “아시아의 마스크팩은 다임스토어(dime store·값싼 가격의 물품) 제품”이라면서 “이 제품은 바쁘고 시간 없는 현대 여성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마케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에서 마스크팩은 평범한 여성들의 일상생활 속 일부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익숙한 제품”이라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한국산 마스크팩이 인기를 끌면서, 비슷한 기술을 적용한 화장품 라인이 줄지어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