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유명 집창촌 여성이 선호하는 공화당 대선후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유명 집창촌 여성들이 가장 선호하는 공화당 대선후보는 누구일까?

라스베이거스의 유명 집장촌 ‘문라이트 바니 랜치’의 여성들이 공화당 대선 후보 중 론 폴(76) 연방 하원의원을 ‘화끈하게’ 밀어줄 것으로 알려졌다.

’문라이트 바니 랜치’는 500명이 넘는 매춘부가 있는 집장촌으로 특히 HBO 다큐멘터리 ‘캣하우스’(Cathouse)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유명세를 떨쳤다.

이곳 집장촌의 소유자인 데니스 호프는 “500명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했는데 론 폴이 1등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론 폴이 1등을 차지한 이유는 그가 ‘자유주의자’(liberitarian)임을 자칭해 매춘사업을 계속 합법적으로 ‘떳떳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 때문.

당초 여론조사 예상에서는 혼외정사 등 불륜 스캔들을 일으킨 뉴트 깅리치 후보가 유력했었다.

데니스 호프는 “우리는 ‘권리’를 지켜가기 위해 론 폴과 함께 할 것임을 결정했다.” 며 “선거 자금을 모아 기부하고 론 폴 지지자에게는 더 좋은(?) 서비스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론 폴 의원은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를 위해 기부금을 모아 제공하는 것은 그들의 자유이며 어떤 문제도 없다.” 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