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대통령 부시家 조상, 알고보니 악덕 노예 상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41대 대통령과 43대 대통령을 배출한 명가 부시(Bush) 가문의 조상이 과거 악명 높은 노예 상인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최근 은퇴한 신문기자 출신의 계보학자 로저 휴스와 역사가 조셉 오팔라는 부시 가문의 역사를 밝힌 연구결과를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그간 부시 가문의 조상이 18세기 노예 상인이었던 토마스 워커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드러난 사실은 18세기 후반 악명 높은 노예 상인으로 명성을 떨친 토마스 워커와 부시가의 조상 토마스 워커가 동일인임이 확인된 것. 이 사실은 두 명의 토마스 워커가 남긴 서류의 필적 감정을 통해 드러났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부시 가문의 6대 외할아버지인 토마스 워커는 노예 상인의 거두로 지난 1784년~1792년 적어도 11차례 직접 배를 타고 아프리카로 건너가 원주민들을 잡아와 노예로 판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영국의 런던과 리버풀 등에 살면서 대서양 노예무역을 진두 지휘한 워커는 미국으로 이주했으며 1785년 결혼했다. 이후 손녀 딸이 프레스콧 부시와 결혼해 두 가문이 이어져 두 명의 미국 대통령을 낳은 명문가로 성장했다.

연구를 발표한 휴스는 “1797년 워커는 선상 반란으로 노예로 부리던 선원들에게 살해돼 수장됐다” 면서 “이는 그가 얼마나 악덕 노예 상인 인지를 증명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같은 연구결과에 대해 전직 두 부시 대통령 측은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았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