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수 천만년 전 ‘몬스터 개미’ 재탄생 성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 연구팀이 현재는 거의 발견되지 않는 수백만년 전 고대 개미와 유사한 ‘몬스터 개미’를 재탄생시키는데 성공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6일 보도했다.

캐나다 맥길대학교 연구팀은 일반 개미의 유충에서 채취한 호르몬을 변형시켜 일명 ‘슈퍼솔져’(Supersoldier)라 불리는 신종 개미를 만들어냈다.

이 개미는 일반 병정개미나 일개미보다 훨씬 큰 머리와 몸집을 가져 ‘몬스터 개미’라는 별칭으로도 불리며, 일반 개미보다 몸을 사용하는 능력이 훨씬 뛰어나다.

연구팀은 이 몬스터 개미가 3500만~6000만년 전 처음 등장했으며, 특별한 호르몬 조건이 충족될 경우에만 일반 개미와는 다른 외형적 특징을 가진 몬스터 개미로 성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야생상태에서 자연적으로 탄생하기도 하지만 매우 드물며, 인위적으로 호르몬에 자극을 줘 ‘슈퍼솔져’를 탄생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슈퍼솔져 개미는 일반적으로 다른 개미로부터 자신의 집단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아마도 수천만년 전 살았던 고대 개미의 모습과도 매우 흡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가 고대 개미의 습성 및 외형을 알아내는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과학 전문 매체인 사이언스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