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48억 원짜리 그림에 주먹날린 女,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48억 원짜리 작품에 ‘손톱자국’ 낸 죗값은 얼마?

최근 미국의 한 여성이 수백억 원에 달하는 고가의 작품에 고의로 흠집을 냈다 기소됐다.

‘상처’를 입은 작품은 미국 추상표현주의 화가 클리포드 스틸(Clyfford Still)의 ‘1957-J no.2’. 가격은 무려 3000만 달려, 우리 돈으로 348억 원에 달하는 고가의 작품이다.

이 작품은 최근 덴버에 문을 연 클리포드 스틸 박물관에 전시돼 있었는데, 지난 4일 이곳을 찾은 카르멘 티쉬(36)라는 여성이 그림을 향해 주먹을 날리고 구멍을 냈으며 손으로 할퀴는 등 심각하게 훼손했다.

뿐 만 아니라 박물관 내에서 옷을 내리고 그림에 소변을 묻히려 하는 등 엽기적인 행동으로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현재 박물관 측은 작품을 복수하는데 최소 1만 달러(약 1200만원) 이상이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이 여성이 왜 클리포드 스틸 작품을 망가뜨리려 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구멍을 내고 할퀸 자국 뿐 아니라 소변이 묻었는지 까지 확실히 검사하고 복원하려면 상당한 시간과 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 범행은 중범죄에 해당되기 때문에 무거운 형벌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클리포드 스틸은 미국을 대표하는 추상표현주의 화가로, 마크 로스코, 윌렘 드 쿠닝 등과 함께 ‘뉴욕화파’로 불리기도 한다.

스틸의 유화 작품 중 한 점은 지난 해 11월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미국 작가로는 사상 최고가인 617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700억 원에 팔려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사진 위는 클리포드 스틸의 작품, 아래는 카르멘 티쉬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