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캐머론 총리 “앵그리버드 다 깼다!” 빈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앵그리버드 다 깼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인기 모바일게임인 ‘앵그리버드’를 다 깼다고 밝혀 빈축을 사고 있다.

캐머런 총리는 최근 인터뷰에서 “아이패드에 ‘앵그리버드’를 깔아 모든 판을 다깼다.” 며 “지금은 ‘프룻닌자’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말 재미있는 게임으로 계속하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이 언론에 보도되자 존 스펠러 의원은 “마가렛 대처 시대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에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현지 언론들도 “(게임 판을 다 깬 것은)이제까지 캐머론 총리의 가장 큰 업적”이라고 비아냥댔다.

한편 스마트폰 게임의 대명사인 ‘앵그리버드’는 지난 2009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최근까지 4억회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새가 알을 훔쳐간 돼지를 공격하는 내용으로 애플 앱스토어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게임으로 선정됐으며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