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답답해 잠이 올까?…홍콩에 ‘캡슐 베드’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에 등장해 화제를 불러일으킨 ‘캡슐 호텔’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캡슐 베드’가 홍콩에 등장했다.

캡슐 베드는 높이 1.15m, 폭 1m로 한 사람이 간신히 누울 만한 크기. 그러나 이 안에는 에어콘, 텔레비전이 설치돼 있으며 무선인터넷 사용도 가능하다.

이 사업을 시작한 업체는 현지 침대 제작 기업으로 블록 완구인 ‘레고’ 처럼 ‘캡슐 베드’를 쌓아 올려 들어갈 수 있는 비용을 최소화 시켰다.

업체 담당이사 에릭 웡은 “캡슐 침대의 페이스북을 오픈했는데 이미 소문을 듣고 많은 관광객들이 문의를 해온다.” 며 “홍콩의 호텔 부족도 해소하고 관광객들은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하고 일석이조”라고 밝혔다.

이 캡슐 침대의 1일 숙박요금은 30달러(약 3만 4000원)이며 대학생이 장기로 이용하는 경우 월 450달러(약 51만원)다.

홍콩에 이같은 캡슐형 호텔까지 등장한 것은 치솟는 땅값과 높은 숙박요금 때문이다. 2010년 기준 홍콩 호텔의 평균 1일 숙박요금은 1165홍콩달러(약 17만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