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천문학자들 “블랙홀의 실체, 눈으로 직접 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 연구팀이 최초로 ‘블랙홀의 실체’를 포착할 것으로 알려져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7일자 보도에 따르면, 과학자들은 세계 곳곳에 포진된 전파망원경 50대를 이용해 중력을 흡수하는 블랙홀의 모습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일명 ‘Event horizon telescope‘이라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역사상 최초로 우리 은하계 중심에 있는 거대한 블랙홀을 생생하게 담아내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세계 각국의 과학자들은 오는 18일 이 프로젝트를 위해 한자리에 모이며, 블랙홀의 존재를 처음 주장한 천재 과학자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 이론을 테스트 할 것으로 알려졌다.

과학자들이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블랙홀은 태양보다 400만 배 더 크며, 수 십 년에 걸쳐 숱한 학자들과 첨단 장비로 존재의 여부가 확인된 바 있다.

그러나 강한 중력으로 주변의 모든 것을 빨아들이고, 심지어는 빛 까지 흡수하는 블랙홀의 성질 때문에 눈으로 직접 보는 것은 불가능했다.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MIT)교수이자 이번 프로젝트를 이끄는 셰퍼드 돌레먼 교수는 “우리는 5년 전부터 블랙홀을 직접 보고자 했지만 매번 실패했다.”면서 “블랙홀은 우리 우주에서 가장 중요한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까지 우리는 블랙홀이 우리 은하계 중심에 있다는 간접적인 증거는 가졌지만, 실질적으로 그것의 실체를 볼 수 는 없었다.”면서 “지구 곳곳에 포진한 50대의 전파 망원경이 이를 밝혀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과학자들은 유럽과 미국, 멕시코, 남극 등에 있는 전파망원경을 이용해 블랙홀의 근접거리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어 이번 프로젝트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을 확실히 증명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측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