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내 이름 문신하면 코카인 공짜!” 괴상한 마약사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 이름을 몸에 새겨라. 원하는 걸 그냥 주마”

브라질의 한 마약사범이 희귀한 행각을 벌이고 있어 화제다. 자신의 이름을 신체에 문신으로 새겨넣는 사람에게 코카인을 공짜로 나눠주고 있다.

기발한 ‘마케팅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마약사범은 프레우덴탈이라는 성을 가진 남자다.

그는 브라질 동북부 바이아 주의 이타페틴가라는 마을을 무대로 활동하면서 자신의 성을 문신으로 새겨넣는 ‘추종자’를 늘려가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의 말을 따라 프레우덴탈이라는 성을 문신으로 몸에 적어넣은 사람은 지금까지 최소한 70명에 이른다.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된 코카인중독자 중에서도 그의 성을 몸에 새긴 사람은 최소한 30명이 발견됐다.

경찰은 마리오 프레우덴탈이라는 남자를 유력한 용의자로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타페틴 마을에 프레우덴탈이라는 성을 가진 사람은 단 1명 뿐”이라며 용의자를 파악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브라질 경찰은 프레우덴탈이 사이코패스 기질을 가진 마약사범인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