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외계인 알?…英일대 우박서 미확인물체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영국 일부 지역에 쏟아진 우박에서 젤리 형태의 3cm짜리 푸른색 미확인물체 10여 개가 발견돼 관심을 끌고 있다.

30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현지 도싯주 본머스 일대 일부 지역에 내린 국지성 우박에서 푸른 구형의 미확인물체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본머스에 사는 전 항공엔지니어 스티브 혼스비(61)는 이날 우박이 내린 직후 자택 잔디밭에서 우박들 틈에서 지름 3cm 정도 크기의 젤리 형태의 구형물체 십여 개를 발견하고 몇개를 병에 담아 보관했다고 밝혔다.

그의 주장을 따르면 이날 하늘이 갑자기 어둡고 노랗게 변한 뒤 약 20초간 짧고 강하게 우박이 쏟아졌다.

혼스비는 지금까지 이런 물체는 목격한 적이 없다면서 이번에 발견된 물체는 대기 오염의 결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지역 인근 본머스대학 연구자들은 이 같은 물체에 대해 해변에 서식하는 해양무척추동물의 알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대학 실험 조교 조시 페그는 “알을 운반하던 조류들이 폭풍우를 만나 땅에 떨어뜨렸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보도에 일부 네티즌은 바다생물이 아니라 외계인의 알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다른 이는 그 물체가 장난감 총의 탄약으로 사용되는 폴리 아크릴산 나트륨 결정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혼스비는 그 물체는 외관은 딱딱하지만 속은 물컹거리며 어떠한 냄새도 나지 않고 끈적임 없이 녹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지역 기상청은 지역주민 혼스비가 발견한 물체에 대해 기상학적으로는 하늘에서 떨어질 수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