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란 ‘여성 닌자 암살자’ 3500명 훈련장면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닌자 어쌔신’(암살범)을 연상케 하는 이란의 무술학교가 주목을 받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7일 보도했다.

1989년 개교한 이 학교의 특징은 차도르를 쓴 여성 학생이 수 천 명에 달한다는 것. 이들은 마치 영화 속 암살범처럼 과격하고 아찔한 무술을 수련한다.

실내외에서 병행되는 ‘닌자 어쌔신’ 훈련에는 실전에서 활용 가능한 맨손 격투부터 쌍절곤을 이용한 화려한 무술, 중력을 거스르는 듯한 공중돌기, 검과 쌍절곤을 동시에 사용한 고급 기술 등 다양한 항목이 포함돼 있다.



이 학교에서 다양한 무술을 수련하는 여학생은 총 3500명. 이들은 모두 암살자가 되기 위한 고난도의 훈련을 받고 있다.

학교 설립자인 파티마 무아메르는 현지 TV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이 스포츠는 몸과 마음의 밸런스를 맞추는데 도움을 준다.”면서 “이 닌자 학교에서 가장 중요한 교훈은 존경과 겸손”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란은 18세 이상 남성에게 18개월 군복무를 강제로 실시하고 있다. 군복무 기간 충분하게 훈련받지 못한 사람은 이 학교에서 검과 쌍절곤, 표창술 등을 추가로 배울 수 있어 유용한 군사적 학습 시스템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란에 대한 이스라엘의 압박이 거세지는 상황에서, 두 나라의 충돌이 발생할 경우 이 학교에서 교육받은 여성 암살자들이 최전선에 서야 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