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물 알레르기’ 희귀병 여성 “약혼자와 키스도 못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성 두드러기’(aquagenic urticaria)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는 20대 여성의 사연이 알려져 눈길을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4일 전했다.

영국 더비셔에 사는 레이첼 프린스(24)는 수성 두드러기라는 희귀병 때문에 수영을 하거나 세수를 하는 등 일상생활에도 큰 지장을 겪고 있다.

뿐만 아니라 차가운 음료수도 거의 마시지 못하고, 매우 소량만 간신히 섭취할 수 있으며 비가 오는 날에는 외출을 할 수도 없다.

물이 닿는 즉시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고 심한 통증을 느끼는 이 병은 전 세계에서 단 35명만 앓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 희귀병이다.

프린스는 “이 병은 나를 매우 우울하게 한다. 타액(침)도 피부에 치명적이기 때문에 약혼자와 키스를 하는 일도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훗날 결혼한 뒤 아이를 가지고 싶지만, 혼자서는 빨래나 청소를 전혀 할 수 없기 때문에 이 또한 고민”이라고 덧붙였다.

약혼자인 리 워릭(26)은 “내가 그녀를 도와 설거지와 집안 청소 등을 모두 해야 하기 때문에 때로는 ‘노예’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그녀를 포기할 생각은 없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한편 수성 두드러기의 정확한 원인과 치료법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영국 알레르기 협회의 린제이 맥마누스 박사는 “수성 두드러기의 원인은 여러가지로 나타난다.”면서 “물속 화학 성분에 대한 거부반응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