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자고 일어나 보니 ‘신장 강탈’ 황당 사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고 일어나 보니 자신의 신장을 ‘도둑’맞은 황당한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23일 중국 광둥성 둥관시의 여관에서 한 남자(28)가 깊은 잠에서 깨어났다. 정신을 차린 후 복부에 심한 고통을 느낀 남성은 자신의 배를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커다란 수술자국이 있었기 때문.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이 남성은 지난 15일 돈을 벌기 위해 고향을 떠나 이곳에 왔고 지난 19일 밤 부터 기억을 잃어버렸다. 그리고 남성이 눈을 뜬 것은 나흘 후인 23일 낯선 여관이었다. 

간신히 몸을 추스리고 병원을 찾은 남성은 의사의 진단을 받고 또한번 놀랐다. 자신의 왼쪽 신장이 인위적으로 제거되어 있다는 진단을 받은 것. 남성은 “나흘간의 기억이 전혀 없다. 깨어나 보니 신장이 사라졌다.” 면서 “내 지갑에도 2만 위안(약 360만원)의 모르는 돈이 들어있었다.” 며 황당해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지경찰은 그러나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사건의 정황상 장기를 강제로 적출해 판매한 사건으로 판단된다.” 면서 “남자의 기억이 나흘간 사라져 단서를 잡기가 쉽지않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