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32억원’ 잭팟 터트린 해병대 하사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슬롯머신을 하던 해병대 하사가 무려 290만 달러(약 32억원)의 잭팟을 터트려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그는 며칠전 골수 기증 약속을 한 직후 대박을 맞아 선행에 대한 보답이 아니냐며 기뻐하고 있다.

화제의 군인은 미 해병대에서 하사로 복무중인 알렉산더 데겐하르트(26). 그는 지난 26일(현지시간) 훈련차 항공편으로 이동 중 몇시간의 여유가 생겨 동료들과 인근 라스베이거스 카지노를 찾았다.     

그가 선택한 게임은 최대 2달러를 걸 수 있는 소액의 슬롯머신. 게임을 시작한 데겐하르트는 불과 10분 후 잭팟을 터뜨렸다. 그가 받은 금액은 무려 290만 달러로 세금 공제 후 20년에 걸쳐 연간 10만 달러(약 1억 1000만원)씩 수령할 계획이다.

데겐하르트는 “이런 대박이 나에게 터질 줄은 꿈에도 몰랐다. 골수 기증 등 선행에 대한 보답을 받은 것 같다.”며 기뻐했다.



그러나 그는 평생 먹고 살 수 있는 대박을 터뜨렸지만 군인의 길을 계속갈 예정이다.

데겐하르트는 “이 돈으로 어머니와 임신중인 누나를 도와줄 생각” 이라며 “해병대는 계속 복무할 것이며 골수 기증도 예정대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