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세계에서 가장 빨리 달리는 ‘치타 로봇’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보스턴 다이나믹스가 지난 5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빨리 달리는 ‘치타 로봇’(Robo-Cheetah)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미 국방부 조사·개발 기구인 미국방위고등연구기획국(DARPA)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치타 로봇은 런닝머신 위에서 무려 시속 29km로 달려 과거 최고기록인 21km를 훌쩍 뛰어넘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치타 로봇은 실제 치타의 달리는 움직임을 참고해 개발됐다.

 

마이 레이버트 보스턴 다이나믹스 대표는 “치타 로봇은 향후 시속 64km까지 달릴 수 있을 것” 이라며 “자연재해 등 극한의 환경에서 인간을 구조하는데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현지 언론들은 국방부 산하단체의 지원을 받고 있는 점을 들어 폭발물 운반, 적 추격 등 군사용으로 쓰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로봇 치타는 올해 내에 연구소가 아닌 실제 외부환경에서 테스트될 예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