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락부락 女보디빌더들의 ‘부조화’ 화보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년간 남성 못지않은 아름다운 근육을 만들기 위해 노력과 투자를 마다하지 않은 여성 보디빌더들의 화보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로 떠올랐다.

독일의 유명한 사진작가인 마틴 쉘러가 찍은 이 화보는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메이크업과 대조되는 탄탄한 근육질 몸매가 눈길을 끈다.

화보 속 보디빌더들은 새침하거나 강인한 표정 등으로 자신을 표현했으며, 구릿빛의 근육과는 사뭇 느낌이 달라 사진 합성인 것 같다고 ‘의심’하는 네티즌들이 있을 정도.

네티즌들의 눈길을 끈 이번 사진에는 마틴 쉘러가 2008년 발간한 ‘여성 보디빌더’(Female Body Builders)라는 화보 속 작품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쉘러는 “극한의 고통과 노력 끝에 만든 몸 뒤에 그녀들이 가진 복잡한 내면과 취약성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틴 쉘러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영화감독 클린트 이스트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조지 크루니 등 유명인사들의 인상적인 클로즈업 사진으로 유명해진 작가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