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아바타 감독, 잠수정 타고 1만m 바다속으로 ‘풍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이타닉’ , ‘아바타’의 감독 제임스 캐머런이 지구에서 가장 깊은 바다인 서태평양 마리아나 해구 탐사에 나선다.

캐머런 감독은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간) “수주일 후에 잠수정 ‘딥씨 챌린저’(DEEPSEA CHALLENGER)를 직접 타고 해양의 최심부까지 단독 잠항한다.”고 발표했다.

8년에 걸쳐 완성된 이 잠수정은 캐머런 감독이 직접 설계에 참여했으며 모든 첨단기술이 집약됐으나 해저에서 6시간 체재할 수 있으며 조종석에는 단 한사람 만 탈 수 있다.

또 잠수 중 생물표본 수집은 물론 LED조명과 3D 고해상도 카메라를 사용해 주위를 촬영할 예정이다.

특히 이 잠수정은 지난 6일 파푸아 뉴기니에서 실시된 테스트에서 수심 8,200m까지 수직 다이브에 성공, 역대 최고기록을 세운 바 있다.

캐머런 감독은 “영화 촬영의 경험은 실제 탐험에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 면서 “대본이 있는 영화는 다음에 어떻게 전개되는지 파악되지만 대자연에는 줄거리가 없다.”고 밝혔다.  또 “이번 탐사를 통해 바다의 최심부에 어류가 살 수 있을까 등 기본적인 과학적 문제의 답을 찾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리아나 해구는 세계에서 가장 깊은 비티아즈 해연(1만 1034m)과 챌린저 해연(1만 863m)이 있는 곳으로 아직 확인되지 않은 다양한 심해생물이 살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