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집트서 38cm짜리 ‘거인’ 손가락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거인 손가락 발견

그 옛날 지구 상에는 거인족이 실존했던 것일까. 이집트에서 무려 38cm짜리 ‘거인’ 손가락이 발견돼 놀라움을 주고 있다.

9일(현지시각) 독일 일간 빌트지는 스위스 바젤의 사진작가 겸 작가인 그레고르 스포에리(56)가 촬영한 기괴한 손가락 사진을 공개했다.

유명 클럽 경영인 출신인 스포에리는 지난 1988년 이집트 여행 당시 카이로에서 만난 도굴꾼 출신의 노인이 가보라며 보여준 미라화된 손가락을 살펴봤다.

스포에리는 “직사각형의 상자 안에 곰팡이 냄새나는 그 손가락이 있었다. 돈을 낸 뒤 손으로 만져보고 크기 비교를 위해 지폐를 옆에 두고 사진을 찍었다.”고 회상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거인 손가락 옆에 가로 15cm짜리 이집트 지폐가 놓여 있어 그 크기를 비교할 수 있다.

또한 그 노인은 스포에리에게 1960년대 확인한 감정서와 X-레이 사진도 보여줬다고 한다.

하지만 스포에리는 자신의 촬영한 사진만 가지고 스위스로 돌아왔고 지금 그때 행동을 후회하고 있다. 당시 그 노인이 스포에리에게 너무 많은 돈을 요구해 사오지 못했기 때문이다.

스포에리는 “그 유물이 진짜일지 알 수 없었다.”면서 “전문가들의 조롱거리가 되고 싶지 않아 그동안 밝히지 않았었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21년이 지난 2009년 다시 그 유물에 대한 관심을 갖고 고대 아랍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으며 현재 ‘더 로스트 갓, 운명의 날’이란 책도 출간한 상태다.

지금도 일부 학자들은 과거에 거인이 존재했었다고 주장한다. 성경에서는 거인을 네피림으로 그리며 그리스 신화에서는 기가스(기간테스)로 나타난다.



사진=빌트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