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살까, 말까?” 애플 ‘뉴 아이패드’ 종합 리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뉴아이패드 리뷰

얼리어답터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애플의 차세대 태블릿PC인 뉴 아이패드의 리뷰가 해외 IT관련 언론 및 웹사이트에 속속 공개되고 있다.

최신 리뷰에서 가장 먼저 언급되고 있는 것은 역시 레티나 디스플레이 해상도다. 뉴 아이패드의 해상도는 2048×1536으로, 일반 풀HD(1920×1080)보다 훨씬 선명한 화면을 자랑한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리뷰에서 “아이패드2 해상도가 1024×768이었던 것에 비하면 ‘시력조정수술’을 한 것과 마찬가지의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두 번째로 내장된 A5X칩으로 더욱 빠르고 효과적인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풀HD를 넘어선 화면에서 뉴 아이패드로 즐기는 게임은 매우 생생한 느낌을 줄 수는 있지만, 일각에서는 아이패드2에 비해 속도가 크게 향상된 것은 느끼지 못했다는 리뷰도 나오고 있다.

기존모델보다 향상된 카메라 기능도 발군이다. 일반 스마트폰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전면 30만 화소, 후면 500만 화소의 카메라지만, 화각이 넓어진데다 더욱 손쉽고 빠르게 사진을 편집할 수 있는 사진 편집 애플리케이션 ‘iPhoto‘가 아쉬움을 덜어준다.

다소 아쉽다고 평가된 것은 저장 공간이다. IT매체인 버지(THE VERGE)는 “뉴 아이패드의 2048×1536 해상도를 충족하려면 최소 32GB의 용량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HD급 고화질 동영상 등을 플레이하거나 고화질의 사진 등을 저장하려면 16GB로는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배터리 부문에서도 단점이 드러났다. 뉴 아이패드는 아이패드2보다 배터리 사용량이 70%증가했지만 그에 못지않게 충전시간도 늘어나 사용자들의 불편이 예상된다. 뉴 아이패드에는 42.5Whr 리튬-폴리머 배터리가 탑재 됐으며, 대부분의 전력은 레티나 디스플레이, A5X 프로세서, LTE 지원 등 새로운 기능에 소모된다.

한편 뉴 아이패드는 16일 오전 8시(현지시간), 호주를 시작으로 일본, 홍콩, 싱가포르, 독일, 스위스, 프랑스, 영국, 미국에서 우선적으로 판매됐으며, 2차 판매는 오는 23일 오스트리아, 벨기에, 스페인 등을 포함한 25개국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미국 주요 언론들은 뉴 아이패드의 1차 판매량이 100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출시는 여전히 미정이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