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폰 사기위해…” 中 불법 신장 판매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폰을 사기위해, 여자친구의 낙태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자신의 신장을 불법적으로 판 사연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난팡일보는 최근 “개인적인 이유들로 자신의 신장을 불법적으로 팔고 있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언론에 따르면 중국에서 한해 신장이식이 필요한 환자는 1백만명 이상이나 이중 4,000명 정도만 정상적인 방법으로 수술이 이루어지고 있다.

따라서 불법적인 경로를 통한 신장 거래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것. 언론은 특히 신장을 판 사람들의 사연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보도에 따르면 광둥성에 사는 19세 하오는 아이폰 4S와 아이패드2를 사고싶은 욕심에 자신의 신장을 팔았다. 또 22세의 샤오 딩은 여자친구의 낙태 비용이 필요해 수술대 위에 올랐다. 이외에도 언론은 할머니를 봉양하기 위해 아파트를 얻기 위해 등 신장을 불법적으로 판 사람들의 다양한 사연을 소개했다.


신장을 판매한 바 있는 안후이성에 사는 칭(32)은 “빚을 갚기 위해 내 신장을 팔았으나 몇달 열심히 일하면 갚을 수 있는 돈이었다.” 면서 “신장을 판 이후 건강이 갈수록 나빠져 너무나 후회된다.”고 밝혔다.

한 신장 판매 브로커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유로 사람들이 신장을 판매한다. 일반적으로 판매 대가로 2만위안(약 360만원)을 준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