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빌미(?) 차단 위해” 女미니스커트 금지국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네시아 정부가 남성들에게 ‘빌미’를 없애기 위해 여성의 미니스커트 착용을 금지시키겠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30일자 기사에 따르면, 수리아다르마 알리 종교부장관은 최근 공식 자리에서 심각한 강간 등 음란 사건의 원인 중 하나가 무릎 위로 올라오는 짧은 스커트를 입은 여성들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반(反) 음란법에 따라 여성들이 아예 미니스커트를 입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못박았다.

엄격한 무슬림 국가인 인도네시아에서는 뿌리 깊은 종교적 관념에도 불구하고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들을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정부는 여성들에 더욱 강력한 복장 규정을 강요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회 내무위원회가 사무실 내에서 미니스커트를 비롯해 노출이 심한 복장을 금지하도록 명령하기도 했다.

이에 일부에서는 미니스커트 착용금지는 여성 권리를 침해한다는 반발이 일고 있어 논란이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성들의 성적 호기심을 자극하고 성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여성들의 미니스커트 착용을 금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해 10월 이탈리아의 한 도시가 여성의 복장을 제한하는 법규를 제정하겠다고 밝혀 여성인권단체의 뭇매를 맞은 적이 있으며, 2009년 브라질의 한 여대생은 미니스커트를 입고 등교했다가 학교에서 퇴출당하기도 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