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죽은 고양이를 헬리콥터로 만든 남성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양이 헬리콥터 논란
파우뉴스

자신의 죽은 애완 고양이를 헬리콥터로 만든 남성이 언론에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고양이 헬리콥터 영상 보러가기

3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한 갤러리에서 열린 쿤스트라이 예술 축제에 박제된 고양이를 헬리콥터로 만든 작품이 나와 일반인은 물론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 기괴한 작품의 이름은 오빌콥터. 고양이의 생전 이름인 오빌과 헬리콥터를 합친 것으로, 독일인 아티스트인 바트 얀센이 사고로 숨진 자신의 고양이를 추모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한다.

얀센은 “(라이트 형제로 유명한) 세계 최초의 비행기를 만든 인물인 오빌 라이트의 이름을 빌려 고양이의 이름을 지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 “생전 오빌은 새를 매우 좋아했다.”면서 “앞으로 오빌은 새와 함께 하늘을 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흡족해했다.

공개된 오빌콥터를 보면 마치 하늘을 나는 날다람쥐처럼 활짝 핀 네발에 각각 4개의 프로펠러가 달려 있으며 내부에는 모터 등의 부품이 달려있다.

이에 대해 일부 동물애호가들은 “끔찍하다.”, “박제로 만들다니 이해할 수 없다.”, “정말 고양이를 사랑하긴 했느냐?” 등 혹평을 하기도 했다.

아울러 해외 동영상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일부 영상을 보면 헬기로 개조돼 하늘을 나는 오빌의 모습과 함께 다소 장난스러운 듯한 배경음악이 어우러져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 고양이 헬기 논란
파우뉴스

▲ 고양이 헬리콥터 논란
파우뉴스



사진=해당 영상 캡처(파우뉴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