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3년 만에 만나 형제 고릴라 ‘격한 포옹’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랜만이야 형!”

오랜기간 떨어져 지낸 형제가 만나는 순간은 사람이나 동물이나 마찬가지인 것 같다.

최근 영국의 한 동물원에서 3년만에 만난 고릴라 형제가 마치 사람처럼 격하게 포옹하고 악수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이달 초 영국 롱릿 사파리 공원에서 각각 떨어져 지내던 형제 고릴라 케쇼와 알프의 상봉이 이루어졌다. 더블린 동물원에서 태어난 이들 형제는 3년 전 형 케쇼가 런던 동물원으로 보내지면서 ‘눈물의 생이별’을 해야했다.

오랜만의 만남이었지만 이들 고릴라 형제에게 3년이라는 장벽은 아무런 의미가 없었다. 한눈에 형제임을 알아본 고릴라들은 서로 달려가 격하게 껴안고 손을 잡으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고릴라 사육 책임자 마크 타이는 “처음에 고릴라들이 서로 알아나 볼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보자마자 서로 끌어안았다.” 면서 “하루가 지난 뒤에도 고릴라 형제는 서로 떨어지려고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3년만의 만난 이들 형제에게 더이상의 이별은 없게 됐다. 사육사 타이는 “앞으로 이들 형제는 윌트셔 파크에서 함께 살 게 될 것”이라면서 “고릴라들에게 있어서도 한 핏줄은 진했다.”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