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 사람이 가짜라고?” 짝퉁 마라도나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짝퉁이 나타났다.

16일 아르헨티나와 독일의 평가전이 열린 프랑크푸르트 코메르즈방크아레나의 축구장에 가짜 마라도나가 등장, 관중과 TV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검은 선글라스를 끼고 회색 양복을 차려입은 가짜 마라도나는 한동안 멍한 채 자신을 보다가 반갑게 인사하는 사람들에게 답례를 하는 등 톡톡히 스타 행세를 했다.

진짜 마라도나로 착각하고 사인을 요청하는 사람에겐 서슴없이 사인까지 선물했다. 진짜도 속을 만큼 가짜의 분장은 완벽했다.

이날 가짜가 선택한 복장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 아르헨티나-독일 전에서 마라도나가 입었던 바로 그것이다.

검은 선글라스를 끼고 회색 양복을 차려 입은 그는 헤어스타일까지 똑같아 얼핏보면 진짜와 구분하기 힘들었다.

평가전을 중계하던 일부 방송국들조차 진짜 같은 가짜 마라도나를 진짜 마라도나로 착각하고 화면에 ‘관전하는 마라도나’를 내보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경기 시작 전 축구장에 있던 관중의 시선이 일제히 가짜 마라도나에게 쏠렸다.” 면서 가짜 마라도나가 이날 경기에서 최고의 스타가 됐다고 전했다.

한편 평가전에서 아르헨티나는 메시의 결승골로 독일을 3대1로 꺾고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의 패배를 설욕했다.

월드컵 2회 우승국인 아르헨티나는 남아공월드컵 8강에서 만난 독일에 0-4로 대패하고 탈락했다.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