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평균 100m 거인목, 맨톱질로 베는 벌목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상에서 가장 큰 나무(일명 거인목)로 알려진 레드우드를 오로지 근력만을 사용해 베어넘기는 약 100년 전 벌목꾼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현재 미국 훔볼트주립대학교 도서관 내에 보관 중인 미국의 벌목꾼들이 일하는 모습을 촬영한 흑백사진들을 대거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물을 보면 벌목꾼들이 높이를 알 수 없는 거대한 나무를 옆에 두고 기념촬영을 한 모습이다.

특히 절반 가까이 벤 나무 틈에는 두 남성이 누위 있으며 주위에는 함께 작업에 참여한 남성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런데 그 옆에는 그 나무의 지름보다 긴 거대한 톱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은 아마 이 톱을 사용해 오로지 근력만으로 나무를 벤 듯 보인다.

이 같은 사진은 1880년대부터 1920년대까지 활동한 스웨덴의 사진작가 오거스투스 윌리엄 에릭슨(A.W. Ericson)이 촬영한 컬렉션의 일부다.



기록에 따르면 이 사진들은 에릭슨이 1915년께 미국 캘리포니아 주(州) 훔볼트 카운티에서 촬영한 것이다.

훔볼트 카운티는 면적이 150만에이커(약 6070km²) 정도로 알려졌으며 카운티에는 레드우드국립공원의 일부가 존재한다.

이 국립공원에는 수령이 수백년 이상된 레드우드(일명 미국삼나무)라고 불리는 세퀘이아 일종이 서식하고 있다.

세퀘이아는 목질이 단단하고 결이 고르며 열이나 해충에 강해 최고의 건축자재로 호평 받아, 과거 대대적인 벌목 작업이 시행돼 불과 20년 만에 90%가 사라졌다.

따라서 미국의 존슨 대통령은 1968년 이 지역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했다.

공원 내에는 높이 100m를 훌쩍 넘기는 세퀘이아가 널리 분포하고 있으며 이 일대에는 희귀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기 때문에, 지난 1980년 유네스코(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는 이 지역을 세계자연유산으로, 1983년 지구생태계보존지역으로 지정했다.

한편 레드우드 국립공원에서 현재 가장 큰 나무는 지난 2006년 우연히 발견된 높이 115.55m의 ‘하이페리온’으로 기록돼 있으며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정확한 위치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사진=미국 훔볼트주립대학교 도서관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