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전거와 오토바이 도심 경주 어떤 게 더 빠를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끼와 거북이가 경주를 한다면 누가 이길까.

멕시코에서 현대판 토끼와 거북이의 경기가 벌어졌다. 경기는 13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열렸다. 출발점은 공원, 도착점은 10km 가량 떨어진 또 다른 공원이었다.

경기에는 자전거 3대, 오토바이 3대, 자동차 3대, 전철을 이용하기로 한 3명이 참가했다.

자전거 출전자들은 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보통자전거를 타고 경기에 출전했다.

결과는 자전거의 압승. 1등으로 들어온 자전거는 26분 만에 도착점에 안착했다. 나머지 자전거 두 대도 수분 차이로 속속 도착점에 모습을 드러냈다. 2등은 오토바이였다. 그러나 기록은 한참 뒤진 40분이었다.

3등은 45분 만에 도착한 전철 이용자. 4등은 자동차 운전자들이었다.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는 데는 무려 1시간이 걸렸다.

이번 경기는 도심 이동수단의 효율성을 검증하기 위해 열렸다.

멕시코 전국사이클네트워크의 관계자는 “자전거의 이동속도가 빠를 뿐 아니라 효율적이라는 사실이 증명됐다.”며 “건강에도 좋고 공해도 없는 자전거가 최고의 이동수단이라는 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