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궁안에서 ‘격투’ 벌이는 쌍둥이 생생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네가 먼저 때렸잖아!”

엄마 자궁 안에서 마치 “네가 먼저 때렸잖아!”라고 말하며 싸우는 듯한 쌍둥이 태아의 동영상과 사진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지난 달 30일 보도했다.

런던 임페리얼대학에서 공개한 이 사진은 자기공명단층촬영기(MR 스캐너)를 이용한 것으로, 오른쪽과 왼쪽에 쌍둥이 태아가 나란히 자리잡은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이 눈길을 끈 이유는 오른쪽에 있는 태아가 왼쪽의 쌍둥이에게 ‘펀치’를 날리는 듯한 독특한 자세 때문. 왼쪽 태아는 약간의 움직임으로 ‘반격’을 해보지만 오른쪽 태아의 빠른 펀치에는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는 듯한 모습이다.



이 같은 쌍둥이 태아의 자세는 순간을 포착한 사진촬영이 아닌 동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펀치’를 날리는 오른쪽 태아는 왼쪽 태아보다 언뜻 보기에도 작은 몸집이지만, 몸집이 큰 태아 못지않게 활발하게 움직인다.

이 동영상은 산모가 임신 20주된 상태에서 쌍생아간수혈증후군(twin to twin transfusion syndrome)이라는 희귀 증상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촬영됐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