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수천마리 새떼가 그린 매직넘버는 ‘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문 및 사진 보러가기

매직넘버 혹은 마법의 수라는 말이 있다. 이는 흔히 야구에서 1위 팀이 우승하는 데 필요한 승수로 널리 알려졌지만, 현대물리학에서는 원자핵을 구성하는 양성자수나 중성자수가 2, 8, 20, 50, 82, 126의 짝수값을 가질 때 원자핵이 다른 때에 비해 매우 견고해진다고 해서 그렇게 부른다.

또한 미국에서는 밥 도로우라는 가수가 부른 ‘3은 마법의 숫자다.’(three is a magic number)라는 사랑 노래도 있다.

이처럼 누군가에게는 어떠한 숫자가 마법이나 행운의 숫자일 수도 있다. 그런데 하늘을 날으는 수천 마리의 새들에게는 숫자 2가 마법의 숫자인 듯하다.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수천마리의 새떼가 숫자 2를 그리며 날아가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 속 새들은 찌르레기종으로, 현지 옥스퍼드셔의 랜드마크인 디드코트 발전소 상공에서 애빙턴에 사는 사진작가 조지 레제터(59)가 촬영했다.

조지는 “만약 하늘에 지퍼가 달려 있다면 새들의 모습을 그것을 여는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새해 소망을 기원하기 위해 오후 3시반께 발전소 앞으로 출사를 나왔던 그는 오후 4시 10분께 해질 무렵 맑은 하늘을 수놓은 수천 마리의 새떼를 목격하고 셔터를 눌렀다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