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부끄러워”…날개로 눈가린 새 ‘깜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문 및 사진 보러가기

누군가와 숨바꼭질이라도 하는 걸까. 아니면 사진 찍기가 부끄러운 걸까. 마치 수줍은 듯 한쪽 날개로 눈을 가린 새 한 마리가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의 야생동물 사진작가 타티아나가 근접 촬영한 물총새 사진을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나뭇가지 끝부분에 자리잡은 현란한 색상의 물총새가 몸단장을 하는 듯 양 날개를 사용해 자신의 머리 부분을 쓰다듬고 있다.

사진경력 3년째라고 밝힌 타티아나는 “날개로 눈을 덮고 있는 물총새를 봤을 때 마치 나와 숨바꼭질하는 것 같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녀는 “동물들을 찍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히면서도 “야생동물 촬영시 예측이 어렵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운”이라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