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가 아이를 낳아…9세 소녀, 딸 출산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의 9세 소녀가 아이를 낳은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멕시코 할리스코 주(州)에 사는 9세 산모가 8세 때인 지난 해 17세 소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뒤 임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녀는 지난 달 27일 제왕절개를 통해 딸을 출산했으며, 2.5㎏로 태어난 신생아의 건강은 양호한 상태다.

사건을 조사 중인 할리스코주 경찰 측은 “소녀의 진술을 토대로 아이 아버지를 찾고 있다.”면서 “안타까운 것은 소녀가 현재 자신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를 정확히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현지언론은 “이 소녀가 공식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어린 산모’에 오른 것은 아니지만 가장 어린 산모 중 하나임은 틀림없다.”고 전했다.

한편 이 소녀는 자신이 10대 소년과 성관계를 했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것이 범죄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으며, 임신 7개월이 될 때까지 임신 사실 역시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