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2가지 언어 배운 아이, IQ 향상효과↑”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녀의 지능이 향상되기를 원한다면 어릴 때부터 2가지 언어를 동시에 가르치라는 주장이 제기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지는 싱가포르 국립대학 심리학과 연구진이 “어릴 때부터 2가지 언어를 동시에 배운 아이는 뇌 인지능력이 향상돼 지능지수가 더욱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평소 2가지 언어를 모두 사용하는 싱가포르 일반 가정의 아기와 1가지 언어만을 사용하는 가정의 아기들에 대한 코호트 연구(Cohort study, 특정의 역학요인을 지닌 집단을 정한 뒤, 일정 기간 동안 관찰을 지속해서 해당 현상의 빈도가, 요인, 정도차를 분석해내는 추적조사법)를 진행했다.



결과는 흥미로웠다. 2가지 언어가 모두 사용되는 가정의 생후 6개월 아기는 1가지 언어만 사용되는 가정의 아기에 비해 이미지 인식 능력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동화책 속 특정 이미지에 대해서는 2가지 언어를 사용하는 가정의 아기가 그렇지 않은 아기에 비해 훨씬 높은 집중력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연구진은 한 가지 실험을 진행했다. 2가지 언어 사용 아기와 1가지 언어 사용 아기들에게 모두 늑대, 곰 그림을 보여준 후 나타나는 반응을 관찰한 것이다. 과정을 지켜보면, 1가지 언어사용 아기는 그림이 반복되더라도 신기함을 잃지 않았지만 2가지 언어 사용 아기는 얼마 후 반복되는 그림에 지루해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는 대상이 변화하는지 아니면 그대로 머물러있는지 인지해내는 감각이 예민하다는 뜻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2가지 언어를 배울 경우 아이의 두뇌 정보처리 능력이 발전되고 후에 특정 지식을 배움에 있어서 효율성과 논리성 그리고 비판성이 탁월하게 반응할 수 있다. 이와 유사한 다른 연구 결과를 보면, 2가지 언어를 배운 아이들은 4세 이후 지능지수 향상과 어휘 능력 발전에 있어서 상당히 앞서나간다는 것도 있다.

싱가포르 국립대학 심리학과 리헤르 싱 교수는 “보통 성인들도 모국어가 아닌 제2외국어를 다시 배울 때 무척 힘겨워한다. 같은 맥락에서 아직 성숙하지 못한 아이들에게 2가지 언어를 배우도록 하는 것은 무리가 가는 일이라는 인식도 분명 존재 한다”며 “하지만 이와 같은 다양한 사례를 보면 아이들이 2가지 언어를 배우는데 있어서 어려움보다는 더 좋은 장점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와 관련된 지속적은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아동 발달 연구(journal Child Development)’에 발표됐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