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무 늦진 않았겠지?” 금연 선언한 102세 할머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늦은건 아니겠지?”

100세가 넘어서야 금연을 선언한 할머니가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7일 보도했다.

영국 프레스턴 리블튼에 사는 클라라 코웰 할머니는 2주 전 102세 생일을 맞아 금연을 선언하고 이를 지키고 있다.

4명의 자녀와 손자 9명, 증손자 12명, 고손자 4명 등 5대 가족이 모인 앞에서 ‘폭탄선언’을 한 까닭은 가족들의 염려와 의료진의 권고 때문.

과거 재단사로 일했던 그녀가 흡연을 시작한 것은 1931년. 82년 동안 하루에 2~3개비 가량 피워 온 담배의 양은 무려 6만 개비에 달한다.

80년이 넘도록 담배를 피워 온 것에 비하면 그녀의 건강은 양호한 상태였지만, 해가 지날수록 가족들은 걱정은 깊어만 갔다.

가족들은 끊임없이 금연을 권했고 결국 102세가 돼서야 80여 년 만에 처음으로 금연을 시도할 수 있었다.

코웰의 딸인 린다 포우러(69)는 “어머니는 지난 해 101세 생일 때에도 매우 건강한 모습이었지만 가족은 여전히 걱정을 멈출 수 없었다.”면서 “지나친 흡연에도 불구하고 어머니가 장수할 수 있었던 까닭은 춤을 즐기는 등 꾸준히 활발한 활동을 해 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