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물고기도 백내장? 첫 수술 받은 ‘애꾸눈 복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영국 동물원에서 최초로 백내장 수술을 받은 복어가 등장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일 보도했다.

잉글랜드 남서쪽에 있는 브리스톨 동물원에 사는 복어 ‘미니’는 얼마 전부터 오른쪽 눈이 부풀어 오르기 시작하더니, 헤엄을 치거나 먹이를 먹는데 불편할 정도로 증상이 악화됐다.

동물원 사육사들이 검사를 실시한 결과 미니의 병명은 백내장이었다. 이미 심하게 악화된 상태여서 한시라도 치료가 시급한 상태였다.

이에 동물원 측은 영국 최초로 ‘복어 백내장 수술’을 시도했다. 증상이 심각한 만큼 백내장에 걸린 눈을 깨끗하게 제거하는 수술이었다.

‘미니’는 물 밖으로 꺼내진 채 1시간가량 수술을 받았으며, 수술팀은 끊임없이 미니의 아가미와 비늘이 마르지 않도록 물을 적셔가며 주의를 기울였다.

다행히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났고 ‘미니’의 상태는 호전됐다. 비록 애꾸눈인 상태로 수족관을 헤엄치고 있지만, 이전보다 움직임이 활발한 것으로 보아 통증과 불편함이 한결 해소된 것으로 추측된다.

브리스톨동물원 관계자인 조니 루드는 “복어가 장시간 물 밖에 머무를 수 없었기 때문에 수술이 위험할 수 있었지만 우리는 포기하지 않고 도전했다.”면서 “한시라도 빨리 ‘미니’를 돕고 싶었고, 수술 뒤 상태가 매우 호전돼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수족관 물고기에게서는 종종 백내장 증상이 나타나며, 이는 수족관 내부의 산소량이 맞지 않거나 박테리아 등 세균 등의 영향으로 알려져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