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내 새끼 건들지마” 엄마 코끼리, 하이에나떼와 사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이에나떼가 새끼 코끼리들을 공격하자 이를 지키는 엄마 코끼리의 눈물겨운 사투가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영국매체 데일리메일은 아프리카 보츠와나 국립공원에서 촬영된 코끼리 8마리와 하이에나 14마리 의 싸움을 생생한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일반적으로 맹수가 사냥한 먹이를 훔치거나 죽은 고기를 먹는 것으로 알려진 하이에나는 단체로 협동해 큰 짐승을 사냥하는데도 능숙하다.

이날 하이에나떼의 표적이 된 것은 바로 태어난지 며칠되지 않은 새끼 코끼리. 하이에나들이 새끼 코끼리를 집중적으로 노려 공격에 들어가자 이를 눈치 챈 엄마 코끼리가 새끼 보호에 나섰다.

그러나 8마리의 코끼리 중 성인 코끼리는 단 2마리에 불과해 쉽게 하이에나의 공격을 물리치지 못했다. 특히 하이에나들은 새끼 사냥팀과 엄마 코끼리 공격팀으로 역할 분담을 하고 영리하게 목표를 공략했다.



약 1시간 동안의 사투 끝에 코끼리들은 무사히 하이에나떼의 공격에서 벗어났으나 몇몇 새끼들은 크게 상처를 입었다.

사진을 촬영한 미국출신의 야생사진 작가 자예시 메타(47)는 “갑자기 코끼리 울부짖는 소리가 들려 주위를 살펴보니 이같은 광경이 펼쳐졌다.” 면서 “두 마리의 엄마 코끼리가 하이에나를 쫓아버리기 위해 공격했지만 상처를 입히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새끼 코끼리가 불쌍해 도와주고 싶었지만 이곳은 약육강식의 세계로 인간이 옳고 그름을 판단해 행동해서는 안된다.” 면서 “생과 사를 넘나드는 순간을 목격해 오싹함 마저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