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아가야! 아가야!…물 빠진 새끼 구하는 어미 코끼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물에 빠진 아기 코끼리를 구하는 어미 코끼리의 모습이 포착돼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짐바브웨의 황게 국립공원에서 새끼 코끼리 한 마리가 물에 빠져 목숨을 잃을 위기에 놓였다. 정확히는 물속 진흙에 갇혀 빠져나오려고 움직일수록 점점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상황이었다.


당시 이를 목격한 어미 코끼리가 재빨리 호숫가로 접근, 자신의 크고 기다란 코를 사용해 진흙에 빠진 새끼 코끼리를 꺼내려고 노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극적인 장면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사진작가 캔 왓킨스(64)가 촬영했다.

공개된 사진 속 어미 코끼리는 자신의 코를 이용해 손쉽게 새끼 코끼리를 구하는 듯 보이지만, 이 과정은 거의 2분이나 소요될 정도로 힘겹고 긴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왓킨스는 “때때로 몸집이 작은 코끼리들이 진흙에 빠지지만, 생후 3개월 정도밖에 안 된 그 새끼 코끼리는 작은 몸집 때문에 스스로 진흙 속으로 빠져나올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