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음식에 독 있나?…히틀러 ‘기미상궁’의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할머니가 과거 나치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1889~1945)의 음식 검시관으로 일한 사실을 고백해 현지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평생 남편에게도 비밀로 한 이야기를 죽기 전 마지막이라며 언론에 털어놓은 주인공은 올해 95세의 마고트 우엘크. 현재 독일 베를린에 살고있는 할머니는 반세기 이상 가슴 속에 묻어두었던 이야기를 공식 인터뷰를 통해 털어놓았다.

할머니가 밝힌 이야기는 베일에 가려있던 히틀러의 생전 행동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다. 20대 중반 시민군으로 징집된 그녀가 맡은 임무는 과거 조선시대의 ‘기미상궁’에 해당되는 음식 검시관으로 히틀러의 음식에 독이 들었는지 미리 먹어보는 역할이었다.

약 2년 반을 SS친위대의 감시 하에 기미상궁을 한 할머니는 매일매일 이 음식이 자신의 마지막 식사가 되지 않을까 벌벌 떨어야 했다.

할머니는 “히틀러는 영국군이 자기 음식에 독약을 섞었을 것이라는 피해망상에 시달렸다.” 면서 “때문에 히틀러가 음식을 먹기 전 항상 나를 포함한 15명의 여성이 미리 음식을 먹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히틀러는 채식주의자로 내가 그곳에서 일하는 동안에는 고기를 입에 대지 않았다.” 면서 “그에게 제공되는 음식은 대단히 훌륭했는데 히틀러는 독약을 먹을까 두려워 결코 식사를 즐기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할머니는 연합군의 폭격 후 친척 집으로 도망쳤으며 숨어서 나치의 몰락을 지켜봤다.
그런 할머니가 이같은 사실을 오랜 비밀로 간직한 것은 바로 부끄러움 때문이었다.

할머니는 “처음에는 나치에 부역했다는 이유로 처벌받지 않을까 두려웠다.” 면서 “이 일을 했다는 것이 부끄러워 무덤까지 안고 갈 작정이었지만 이젠 죽기 전 비밀을 털어놓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난 나치에 가입한 적도 없었고 음식 검시관으로 일하는 동안 매 식사마다 죽을지도 모른다는 공포에 시달렸다.” 면서 “히틀러는 죽었지만 난 지금까지 살아남아 95세 생일을 앞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