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보육원 여아 옷벗겨 촬영까지…日교사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들을 돌봐야 할 보육원 교사가 원아의 옷을 벗기고 사진을 촬영하는 등 성추행을 저질러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일본 삿포로시의 한 보육원에서 교사로 근무 중인 26세 남성이 여자 아이를 성추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 남성은 지난달 하순, 자신이 일하는 보육원 원아가 낮잠을 자는 사이 원아의 옷을 벗기고 사진을 찍는 등의 추행을 저질렀다.

이는 이 남성이 보육원 반입 금지 물품인 카메라를 소지한 것을 수상하게 여긴 직원이 몰래 확인, 원아의 사진이 찍혀 있는 것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조사 결과, 이 남성의 카메라에는 옷이 벗겨진 원아 사진이 저장돼 있었으며 개인 컴퓨터에는 다른 여자 아이들 사진도 함께 보관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아동 포르노 금지법을 위반한 협의와 함께 강제추행 여부도 함께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체포된 남성은 “흥미가 있었다.”며 순순히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