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황금으로 가득찬 ‘전설의 고대 도시’ 흔적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금으로 가득차 있다는 전설이 내려오는 시우다드 블랑카(Ciudad Blanca)로 추정되는 흔적이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흰색 도시라는 뜻을 가진 시우다드 블랑카는 고대 마야 문명의 중요한 유적지로 추정되며 특히 도시가 황금과 하얀돌로 가득차 있다는 기록이 전해온다.

시우다드 블랑카가 세간의 화제로 떠오른 것은 아즈텍(현 멕시코)을 정복한 스페인의 군인 에르난 코르테즈가 1526년 찰스 5세 왕에게 보낸 서신 때문이다. 이 서신에 시우다드 블랑카를 보물로 가득찬 도시로 처음 언급 한 것.

이후 수많은 탐험가와 학자, 보물 사냥꾼 들이 이곳을 찾아나섰으나 정글 속에 가려 현재까지도 그야말로 전설로 남았다.

그러나 지난해 미국 휴스턴 대학과 콜로라도 대학 연구팀이 온두라스 정글 지대에서 시우다드 블랑카의 흔적을 찾았다고 처음 발표한 후 최근에는 추가로 이미지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거대한 정글 속에 숨은 시우다드 블랑카를 찾기 위해 최첨단 기술을 동원했다. 정글 지역에 작은 비행기를 띄워 수십 억 번 레이저 펄스를 발사한 후 3D 디지털 지도를 만들어 낸 것.

연구를 이끈 콜로라도 주립대 크리스토퍼 피셔 교수는 “공개된 이미지를 보면 고대 문명의 흔적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면서 “현재로서는 이곳을 전설 속 시우다드 블랑카라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인간이 만든 문명 임은 확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이곳이 시우다드 블랑카로 결론 지어진다면 잉카 제국의 마추픽추에 버금가는 큰 발견이 될 것”이라면서 “이번에 얻어진 자료를 바탕으로 내년에 본격적인 탐사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