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살 꼬마에게 옷값만 3천만 원 쓴 통큰 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살 꼬마가 입은 옷 값만 3000만원.

최고급 신발만 200컬레.억만 장자의 엄마를 둔 복 많은 아들을 연상 시킨다. 21일 英일간지 미러지에 따르면 리틀 잭(Little Zak)이라는 8살 아들을 둔 한 영국엄마가 아들 의상비로 2만 파운드(약 3,400만 원)의 통큰 지출을 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잭(Zak)은 아직 어린 8살 남자아이지만, 스타일에 있어서는 어른들보다 한 수 위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최고급 브랜드로 도배했다. 신발은 200개가 넘는다. 신발값만 총 5,000파운드(850만원)에 달한다. 심지어 수영복까지도 고가 브랜드의 제품을 사용한다.


잭의 엄마는 옷에 1만 파운드(1,700만 원), 액세서리에 5,000파운드(850만 원) 정도의 비용을 아낌없이 지출했다.

이런 고가의 의상비를 쓰는 것에 대해 잭의 엄마인 비키 안토니아(Vicky Antonia·31) 는 “아들 잭은 미숙아로 태어났고, 태어나서는 2달간 세균성 수막염으로 치료를 받아야 했다.”면서 “잭은 나에게 기적과 같은 아이다. 모든 것을 해주고 싶을 따름이다.”고 나름의 사연을 밝혔다.

그녀는 또 “남들이 이상하게 보는 것 정도는 알고 있다.”면서도 “내 사랑스러운 아들이 더욱 돋보였으면 좋겠다. 학교에서도 유명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에서 최근 시행된 설문에 의하면 대부분 부모는 아이가 21살이 될 때까지 1만 1,000파운드(1,900만 원)의 돈을 지출한다. 이런 추세로 보면 잭이 어른이 됐을 때, 잭의 엄마 비키는 약 5만 파운드(8,500만 원) 정도의 돈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