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진격의 거인’ 원작자 블로그서 한국욕…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많은 ‘진격의 ○○○’ 시리즈를 양산하면서 국내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 인기 애니메이션 ‘진격의 거인’의 원작자를 향해 신원을 알 수 없는 네티즌들이 서툰 한국어로 욕설을 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은 한국어를 사용하고 있어 한국의 이미지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가 나오고 있다.

8일 일본 인터넷매체 ‘로켓뉴스 24’ 에 따르면 ‘진격의 거인’의 작가인 이사야마 하지메(26)의 블로그에는 그를 향한 비난과 욕설이 올라오고 있다.

블로그에는 “하지메 선생이 하루라도 빨리 죽기를 바라고 있다”, “죽어라”, “난 한국인이다. 한국인 99.99%가 싫어한다” 등의 글이 적혀 있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면서 투채널(2ch) 등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는 물론 각종 블로그나 뉴스에서는 한국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한국인으로 보이는 일부 네티즌은 문제의 글들이 마치 번역기로 돌린 듯한 어색한 점을 들면서 “악의적인 사람들의 거짓 행동에 속지말라”고 당부했다.

또 “작가에게 폐를 끼치는 것이니 그만두라”거나 “창작물에 국경은 없으니 사이좋게 지내라”는 등의 글을 올린 이들도 있었다.

‘진격의 거인’은 100년 만에 나타난 식인 거인이 성벽을 파괴하면서 벌어지는 인간의 복수극을 다룬 내용으로, 지난 2009년 10월부터 만화로 연재되고 있으며, 올해 4월부터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방송되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