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작은女, 가장 발 큰 男 만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키가 작은 여성과 세계에서 가장 발이 큰 남자가 만났다.

이색적인 만남으로 화제가 된 커플(?)은 인도 출신의 조티 암지(19)와 모로코 출신의 브라힘 타키울라(31).

지난 2011년 말 18번째 생일을 맞아 세계에서 가장 작은 여성이 된 암지는 현재 61cm의 키로 기네스북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타키울라의 기록도 만만치 않다. 현재 246cm의 키로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타키울라는 무려 38.1cm의 발 크기로 이 부문 세계 신기록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이들이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했을 때 암지가 타키울라의 발 만한 모습인 것은 당연한 일. 이들이 함께 이색 모델로 나선 이유는 발로 포토앨범을 만드는 온라인 행사(Amazing Feet) 홍보 때문이다.

해외언론은 “키가 무려 4배나 더 큰 타키울라가 세상의 유일한 작은 친구를 만났다” 면서 “온라인에 올라온 수천장의 사진 중 단연 최고”라고 보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