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출동한 소방관이 수습한 시신, 알고보니 ‘친딸’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족이 모여 연휴를 즐기는 크리스마스이브임에도 불구하고 근무 중이던 소방관이 교통사고 현장에 출동해 사망한 시신을 수습했으나, 뒤늦게 자신의 친딸임이 밝혀져 참담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고 CNN 등 미국 언론들이 2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지난 24일 교통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출동한 소방관 스티브 위트콤은 3중 추돌사고 현장에서 시신 한 구를 발견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시신이 많이 훼손돼 있고 경황이 없어 위트콤은 사망한 사람이 자신의 친딸인지를 알지 못했다고 소방 당국은 밝혔다. 한 동료 소방관은 “위트콤도 해밀턴의 시신 수습에 참여했다”며 “정말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끔찍한 비극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현재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중”이라며 “현재까지는 해밀턴의 과실이 아니라 뒤따르던 차에 의해 추돌당해 차가 앞으로 튕겨 나간 뒤 또다시 다른 차의 추돌이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4천 명 정도가 거주하는 소규모 타운인 브룩라인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소방관인 위트콤이나 아이의 엄마인 해밀턴을 모두 알고 지내는 사이였다”며 “모든 사람들이 위트콤의 이러한 비극적인 소식에 슬픔에 빠져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사진=사망한 해밀턴이 몰던 승용차의 사고 모습 (현지언론 WMUR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